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신수, MVP 받자 신시내티 팀원들 기립박수 ‘변치않는 우정’

최종수정 2014.03.17 16:26 기사입력 2014.03.17 16:26

댓글쓰기

▲추신수 MVP에 신시내티 팀원 기립박수.(출처: 제프 브랜틀리 트위터)

▲추신수 MVP에 신시내티 팀원 기립박수.(출처: 제프 브랜틀리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한 추신수가 친정팀인 신시내티 레즈의 지난 시즌 MVP로 선정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5일 추신수가 애리조나 굿이어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시범경기 전에 신시내티 레즈의 2013 시즌 구단 MVP로 꼽혀 '어니 롬바르디상'을 수상했다.

추신수는 지난해 신시내티의 1번타자로 맹활약하며 타율 2할 8푼 5리, 21홈런, 20도루, 54타점을 기록해 내셔널리그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텍사스와 7년간 총 연봉 1억3000만달러에 FA계약을 했으나 전 소속 구단으로부터 지난 시즌 구단 MVP로 뽑힌 후 옛동료들에게서 뜨거운 축하와 기립박수를 받았다.

16일 신시내티 레즈 출신의 캐스터 제프 브랜틀리와 신시내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추신수가 어니 롬바르디 상을 받을 때 레즈 선수들이 박수로 축하를 보내고 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어니 롬바르디는 신시내티의 레전드 선수로 지난 1940년 신시내티를 월드시리즈 정상으로 이끈 인물이다.

추신수 MVP 소식에 기립박수를 보낸 팀원들의 사진을 본 네티즌은 "추신수, 짱이다" "추신수, 동료 우애가 좋다" "추신수, 축하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