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교수채용 비리' 조희문 전 영화진흥위원장 구속영장

최종수정 2014.03.15 17:38 기사입력 2014.03.15 17:38

댓글쓰기

김현자 전 무용원장도 구속영장…한예종 교수채용 과정서 억대 금품받은 혐의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검찰이 조희문(57) 전 영화진흥위원장과 김현자(67) 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장이 교수 채용 비리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문홍성)는 한예종 교수채용 과정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조 전 위원장과 김 전 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 전 원장은 한예종 교수 지원자 A씨로부터 채용과정에 힘을 써달라는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A씨가 김 전 원장에게도 청탁과 뇌물을 건넨 사실을 확인했다.

조 전 위원장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김 전 원장에게는 특가법상 뇌물 혐의가 각각 적용됐다.

조 전 위원장은 상명대 및 인하대 교수를 역임했다. 2009년 영화진흥위원장을 맡으며 독립영화 제작지원사업 심사에 개입했다는 이유로 해임되기도 했다.
국립무용단장을 지낸 김 전 원장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한예종 무용원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은 교수채용과는 별도로 무용원 신입생 선발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는 감사원의 수사의뢰에 대해서도 확인 중이다.

검찰은 또 다른 교수 채용 과정에도 이들이 연루돼 있거나 정관계 및 문화계 유력인사의 개입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17일 열릴 예정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