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홍원 총리 "의협 집단 휴진, 법·원칙 따라 엄정 대처해야"

최종수정 2014.03.02 16:23 기사입력 2014.03.02 16: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2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 움직임에 대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불법적으로 집단휴진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하라"고 보건복지부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정책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의협이 정부와의 합의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했음에도 이를 다시 부인하고 집단휴진을 강행하는 것은 우리 국민 누구도 결코 용인치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또 "국민의 불편이 없도록 비상진료대책 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복지부, 공정거래위원회,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합동 대응체계를 만들고 보건소를 포함한 '비상진료반'과 '진료안내 콜센터' 등 비상진료체계를 이른 시일 내에 구축하기로 했다.

또 오는 10일 의협이 집단휴진에 들어갈 경우 의협 집행부와 휴진 참여자에 대해 공정거래법과 의료법에 따른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즉각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정 총리는 생활고에 시달리다 동반자살한 송파구 세 모녀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 같이 정부의 각종 복지제도를 몰라 지원을 못 받는 안타까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 복지행정체계에 미비한 점을 점검하라"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찾아가는 복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주요 복지제도의 홍보를 강화하고 민관이 연계해 사각지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기로 했으며, 중증질환, 신용불량, 청년실업, 동반자살 등에 대한 심층 사례분석을 통해 정보접근성 강화와 민관역할 분담 등 입체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고농도 미세먼지와 봄철 황사 대비 상황,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 상황, 공공기관 정상화 관련 노사관계 동향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