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安=신당' 3월 말 이뤄질 듯

최종수정 2014.03.02 14:02 기사입력 2014.03.02 14: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민주당과 새정추연합이 창당을 선언한 '제3지대 신당'은 3월말쯤 결성될 전망이다.

민주당 전략홍보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재천 의원과 이윤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인근에서 오찬 자리에서 "3월 말이면 법적으로 창당 작업을 끝낼 수 있다"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새누리당이 4월 6일 광역자치단체 일괄 경선을 치르겠다는 기본계획을 가지고 있으니 맞춰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安=신당' 3월 말 이뤄질 듯
기존 정당이 신당의 합류하는 방식에 대해서 최 본부장은 "제3지대 정당을 만들어 놓고 민주당이 합당하는 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정치연합의 신당 참여 방식에 대해에는 "창당을 한 뒤에 당 대 당으로 신당에 합당할 수도 있고, 개별 자격으로 신당에 합류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최 본부장은 이후 창당절차에 대해서는 "창당까지는 창당준비위원회를 만들고 지역당을 만든 뒤 창당하면 민주당이 합당하는 식으로 해서 최종적으로 지도체제를 만들면 된다"고 덧붙였다.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광역자치단체 공천룰의 경우 창당 준비작업과 한꺼번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최 본부장과 이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공천룰을 어떻게 만들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추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의 신당창당 선언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양측은 9시에 민주당은 최고위원회를, 새정치연합은 공동위원단장 회의를 열어 신당 창당 입장을 알리고 추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최고위는 긍정적인 분위기에서 추인이 이뤄진 반면, 새정치연합은
김 대표와 안 위원장은 2일 새벽까지 연락해 신당창당 등에 논의했으며 양측의 추인을 9시에 맞추는 등 사전 조율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측은 이날 오후에 만나 향후 메시지 등을 조율하는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