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저소득층 가정 교육격차 해소 나선다"

최종수정 2014.03.02 12:44 기사입력 2014.03.02 12: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SK텔레콤이 저소득층 가정에 홈 와이파이 서비스와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며 교육환경 개선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저소득층 가정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교육부가 주관하는 '교육정보화 지원 사업'에 참여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교육부의 초·중·고 학생 교육비 지원 복지사업 중 하나로 통신서비스 발달에 따른 저소득층 가정의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개인용 PC와 인터넷 통신비를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부터 이 사업에 참여해 와이파이 서비스와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저소득층 가정에 제공하고 있다.

초등 저학년 학생들에게는 추천도서 5권을, 초등 3학년부터 중등 3학년 학생에게는 내신 전 과목 인터넷 강의를 시청할 수 있는 '스쿨온' 사이트 6개월 이용권을 제공하며 고등학생의 경우 멜론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 6개월 이용권을 제공해 어학 공부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멜론에서는 영어듣기, 문법·어휘, 회화, 토익·토플, 제2외국어 등 각종 어학 교육용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김선중 SK텔레콤 마케팅전략본부장은 "사업 참여의 의의를 더욱 강화하고자 학생들의 교육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당사가 실천해 온 ‘행복동행’의 취지를 살려, 모든 가정의 학생들이 균등한 교육 기회를 바탕으로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원을 원하는 가정은 3일부터 14일까지 주소지의 주민센터 혹은 온라인 홈페이지(oneclick.moe.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