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학기 앞두고 '교복 단품' 찾는 학부모 늘었다

최종수정 2014.02.22 08:00 기사입력 2014.02.22 08:00

댓글쓰기

온라인몰, 1만~2만원대 셔츠·바지 판매 40% 이상 증가

새학기 앞두고 '교복 단품' 찾는 학부모 늘었다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새 학기를 앞두고 온라인몰에서는 흰색 셔츠와 회색 바지 등 교복 단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학교 지정 교복은 아니지만 학교별 디자인에 큰 차이가 없어 대체가 가능한데다 평균가격이 1만~2만원대로 브랜드 교복 단품 대비 최대 60% 이상 낮아 소비자들의 가격부담을 줄여주기 때문이다.

22일 인터파크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교복 단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셔츠와 블라우스 판매가 각각 43%, 44% 증가했고 바지 판매량은 48%, 간절기에 유용한 조끼와 카디건 판매도 각각 21%, 29% 증가했다.

인터파크에서는 기본 와이셔츠로 흰색과 배색, 검정색 등 색상별로 긴팔 및 반팔 셔츠를 판매하며 셔츠의 밑단을 라운드와 일자형으로 선택할 수 있다. '고고사 학생복'은 검정과 회색, 곤색, 베이지색 등 다양한 색상의 동·하복 바지를 비롯해 조끼와 남방, 카디건도 판매하고 있다.

같은 기간 옥션에서도 남성 교복 단품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40% 늘었다.

옥션에서는 가장 수요가 많은 흰색 셔츠를 비롯해 조끼와 바지 등을 판매하고 있다. 간절기 때 많이 입는 교복 조끼(9800원)는 곤색, 자주색, 검정색 등 다양한 색상이 마련돼 있어 중 학교 지정 교복 색상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기본 면셔츠는 1만5900원, 교복 바지는 1만56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엄준섭 인터파크 쇼핑 패션팀 상품기획자(MD)는 "새 학기를 앞두고 셔츠나 블라우스, 치마와 바지 등을 여벌로 구매하려는 학부모들이 많아졌다"며 "실속 쇼핑이 확산됨에 따라 이 같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