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 좋은 시절' 김희선 "결혼 후 악바리 연기 편해졌다"

최종수정 2014.02.18 16:04 기사입력 2014.02.18 16:04

댓글쓰기

'참 좋은 시절' 김희선 "결혼 후 악바리 연기 편해졌다"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김희선이 결혼 후 악바리 연기가 훨씬 편해졌다고 밝혔다.

김희선은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제작발표회에서 "그간 생활력 강한 역할을 많이 했다. '토마토' '미스터 큐'에서는 괴롭혀도 이겨내는 캔디 같은 역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희선은 "그때는 누가 날 괴롭혀도 참았다. 하지만 지금은 참지 않고 몸싸움도 하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기려는 악바리 근성이 있는 인물"이라며 "결혼 후 이런 연기가 더 편해졌다. 지하철에서 아줌마들이 가방을 던지는 걸 이해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5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와 벌어지는 스토리를 통해 각박한 생활 속에 잠시 잊고 있던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재조명한다. 오는 22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