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오리고기 소비촉진 돕는다

최종수정 2014.02.13 17:22 기사입력 2014.02.13 17:22

댓글쓰기

" 유동 ‘오리요리의 거리’ 중심으로 시 공무원 릴레이 시식회"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오리 취급 상가를 돕기 위해 유동 ‘오리요리의 거리’를 중심으로 오리고기 소비촉진운동에 나선다.

먼저, 14일 광주의 대표적 오리식당 전문거리인 유동의 ‘오리요리의 거리’ 식당 대표가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어 식당업주의 의견을 듣고,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이형석 경제부시장과 광주시 공무원들이 실·국별 릴레이 방식으로 시식회를 진행한다.

오는 19일 오후 2시에는 광천동 유스퀘어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닭·오리고기의 안전성을 알리는 가두 캠페인을 펼치고 육교와 오리요리의 거리 등에 오리고기 소비촉진을 위한 홍보물도 부착할 예정이다.

강운태 시장은 “오리농가의 소비 촉진을 위해 지난 1월28일 시청 구내식당에서 전 직원과 시식회를 개최했다”며 “오리 전문거리 상가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어 오리고기 소비촉진운동을 확대 추진하는 만큼 하루 빨리 오리 전문거리의 명성을 되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