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식·장례식장에서 일회용품 사용 못한다

최종수정 2014.02.13 12:00 기사입력 2014.02.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결혼식장이나 장례식장에서 음식물을 제공 할 때 일회용품 사용이 금지된다.

12일 환경부(장관 윤성규)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이 14일부터 시행된다.

다만 고정된 조리시설과 세척시설을 모두 갖춘 장례식장에서만 일회용품 제공을 제한한다.

환경부는 전국 1040여개 장례식장 가운데 많게는 140개 내외 업소가 해당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나머지 장례식장에 대해서는 자율적으로 1회용품 사용을 줄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환경부는 일시에 들이닥치는 손님에게 위생적으로 음식을 공급하기 위한 필요성을 인정, 혼례 회갑연 상례에 예외적으로 일회용품 사용을 허용해왔다.
그러나 최근 다회용 식기, 수저 사용이 일반화됐고 장례시설 현대화와 장의 관련 서비스업이 급성장함에 따라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일회용품 사용 제한으로 폐기물 처리비용 절감 등 연간 244억원 사회적 비용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