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부근 사장 "스마트홈 국내 서비스, 상반기내 실시"

최종수정 2014.02.12 09:17 기사입력 2014.02.12 09:17

댓글쓰기

삼성 브랜드 가진 가전 제품 모두 서로 통신, 미래 가정 구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권해영 기자]삼성전자가 지난 1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4'에서 선보인 '삼성 스마트홈' 서비스에 나선다. TV, 냉장고, 세탁기 등 각종 가전 기기가 스마트폰, 태블릿PC 및 갤럭시 기어 등의 모바일 기기와 연동되는 '사물인터넷' 시대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12일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수요 사장단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CES 2014에서 시연했던 '스마트 홈' 서비스를 상반기 안으로 시작할 계획"이라며 "순조롭게 준비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홈은 공상과학영화(SF)에서 그려진 미래의 가정과 흡사하다. 삼성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등 각종 가전기기에 사물 통신 기능을 넣어 스마트폰, 태블릿PC는 물론 웨어러블 기기인 갤럭시기기와 연결할 수 있는 통합플랫폼을 뜻한다.

스마트홈 서비스가 시작되면 소비자는 통합 앱을 통해 집안에 있는 모든 가전기기를 제어하고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외부에서 가전제품 등에 내장된 카메라를 이용해 집안의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홈뷰'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