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찾은 현대차 미국법인 사장단

최종수정 2014.02.03 14:31 기사입력 2014.02.03 14:31

댓글쓰기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신임 사장, 로버트 프래즌스키 HMA판매담당 부사장, 이병호 미국판매법인장, 오석근 현대디자인센터장이 신형 제네시스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신임 사장, 로버트 프래즌스키 HMA판매담당 부사장, 이병호 미국판매법인장, 오석근 현대디자인센터장이 신형 제네시스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현대자동차 미국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이 승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아 남양연구소와 현대제철을 둘러보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면담했다.

현대차는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사장과 로버트 프래즌스키 HMA 판매담당 부사장 등 미국 판매법인 신임 사장단이 2~4일 한국을 방문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주코브스키 사장과 프래즌스키 부사장의 한국 방문은 지난달 승진 이후 처음이다.

이 날 남양연구소를 방문한 미국 판매법인 사장단은 미국시장에 선보일 신형 제네시스와 신형 쏘나타의 막바지 테스트 현장을 둘러 봤다.

또한 이들은 남양연구소 방문에 이어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찾아 제네시스에 적용되고 있는 고장력 강판의 생산 과정을 점검했다.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HMA 사장은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신형 제네시스의 현지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며, “금일 남양연구소의 연구시설 및 테스트 현장과 현대제철의 우수한 고장력 강판 생산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니 올해 신차의 성공적인 론칭에 다시 한번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날 오후 양재동 본사를 방문해 정몽구 회장과 면담하는 자리도 가졌다.

정 회장은 신임 사장단들에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제네시스의 성공적인 론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하는 한편, 본사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 는 지난 해 미국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72만783대를 판매해 5년 연속 판매 상승세를 이어갔다.

현대차는 올해 미국시장에 새롭게 선보이는 제네시스와 함께 신형 쏘나타를 미국시장에 선보여 올해 판매 목표인 74만5000대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