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란 외무, "다음달 핵협상 재개"

최종수정 2014.01.26 11:34 기사입력 2014.01.26 1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캐서린 애슈턴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와 "이슬람력 '바흐만'(1월21일∼2월19일)이 끝난 직후 이란과 주요 6개국(P5+1)의 핵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자리프 장관은 세계경제포럼(WEFㆍ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 다보스에 머문 기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협상을 더 일찍 시작하려 했으나, (주요 6개국 중 하나인) 중국이 설(춘제ㆍ春節) 연휴 때문에 준비가 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란과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5개 및 독일)은 지난해 11월 미국등의 이란 해외자산 동결 해제 등 제재 완화와 이란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 중단을 합의한 '제네바 합의'(잠정합의안)에 동의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