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차 RCEP 협상 완료…4개 분야 작업반 구성 합의

최종수정 2014.01.24 15:44 기사입력 2014.01.24 1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내년 타결을 목표로 협상 중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제3차 협상에서 회원국들은 '경쟁, 지적재산권, 분쟁해결, 경제기술협력' 등 4개 분야의 작업반 구성에 합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24일 닷새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RCEP 3차 협상을 가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협상에 우리 측은 우태희 산업부 통상교섭실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으며 아세안 10개국과 아세안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6개국(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총 16개국이 참여했다.

3차 협상에서는 상품, 서비스ㆍ투자의 자유화 방식과 함께 경쟁, 지재권, 분쟁해결, 경제협력 등 규범 협력 분야에 대해 논의가 진행됐다.

상품 분야에서 각국이 제안한 모델리티(협상 방식 및 목표) 초안을 중심으로 협상이 진행됐고 원산지, 통관 및 무역원활화 작업반 회의가 열렸다.
서비스ㆍ투자 분야 작업반도 개최돼 자유화 방식 및 협정문에 넣을 요소에 대한 회원국 간 의견 교환이 있었다.

상품, 서비스ㆍ투자 이외에도 규범ㆍ협력 분야 논의가 진행됐는데, 특히 이번 협상에서는 경쟁, 지재권, 분쟁해결, 경제기술협력 4개 분야에서의 작업반 구성에 대한 회원국 간 합의가 도출됐다.

우 실장은 "경쟁, 지재권 등 규범 분야의 우리 관심 분야가 포함돼 향후 우리 국익을 반영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RCEP이 보다 폭넓은 분야를 다루는 FTA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라고 말했다.

제4차 RCEP 협상은 4월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에는 4차례 협상이 예정돼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