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판 암참', 코참(KOCHAM) 만든다

최종수정 2014.01.23 09:30 기사입력 2014.01.23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정부가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한 기업협의체를 구성한다.

해외에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는 각각의 기업협의체를 조직화 해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ㆍ암참)와 같이 영향력 있는 해외 기업 네트워크를 만들기 위해서다.
기업협의체 명칭은 '코참(KOCHAM)'으로 정했으며, 이와 같은 명칭의 기존 단체가 있는 일부 지역에서는 'KBA(Korea Business Association)'를 사용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해외 기업협의체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정부는 우선 대한상공회의소 정관 개정을 통해 해외 기업협의체를 상의의 특별회원 자격으로 가입하도록 할 계획이다. 코참은 해외 진출 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통상 현안 자료 발간, 현지 네트워크 채널 구축, 체계적인 사회공헌(CSR) 활동 등을 지원한다.
또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10개 지역(중국 미국 유럽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라질)에 대한 지원은 대한상의, 한국무역협회 등 국내 경제단체가 5개국씩 전담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내 경제단체와 연계해 국가별 기업협의체를 구성하고 운영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구성 초기 협의체 활성화를 위한 공동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가 해외 기업협의체를 만들기로 한 것은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이 늘어나면서 현지에서 한인상회, 기업협의회나 지상사협의회 등 다양한 기업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음에도 불구, 단체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대부분 친목 위주여서 이익단체로서의 기능이 미비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우리 기업들은 교포 기업 중심의 미주한인상공인 총연합회ㆍ재일한국상공회의소와 투자 기업 위주의 중국한국상회ㆍ미한국상공회의소ㆍ주일한국기업연합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비해 암참코리아, 유로참코리아, 서울재팬클럽 등 외국 기업협의체들은 한국에 투자한 자국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면서 우리 정부에 대한 정책 제언과 건의는 물론 본국 정부ㆍ의회 관계자 방한 시 비공식 현안 논의 등 적극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15일 제임스 김 암참 신임 회장이 한국이 극복해야 할 과제로 지적재산권 보호와 혁신에 대한 보상을 꼽으면서 "한국 정부가 규제 개혁과 완화를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