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하철 교통카드로 기부를?…모금액 2250만원 돌파

최종수정 2014.01.22 06:00 기사입력 2014.01.22 06:00

댓글쓰기

지난해 모금액 27.3% 증가…누적 모금액 5920만원, 현금 포함시 1억4000만원 모여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를 활용한 모금액이 처음으로 2000만원을 넘어섰다. 가장 많은 금액이 모인 곳은 서울역, 노선은 6호선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하철역 190개소에 설치한 '일회용 교통카드 기부함'을 운영한 결과 지난해 2250만원을 모금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설치된 모금함을 통해 들어 온 온정의 손길은 총 5920만원(현금 제외)에 달한다.
▲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모금함을 통한 기부금 현황

▲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모금함을 통한 기부금 현황


2010년 12월 한 달동안 144만원이 모금됐고 2011년 1750만원, 2012년 177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처음 2000만원을 돌파해 직전년도보다 27.3% 증가했다. 시는 유동인구가 많은 역을 중심으로 기부함으로 추가로 설치하고 위치를 조정하는 등의 개선이 효과를 봤다고 설명했다.

노선별로는 6호선이 952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4호선 872만원, 2호선 857만원, 7호선 829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역별로는 1호선과 4호선 서울역이 각각 330만원·140만원을 기록했고 명동역 233만원, 고속터미널역 133만원, 잠실역 129만원 등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역에서 100만원이 넘게 모금됐다.

전체 301개 지하철역 가운데 일회용 카드 이용건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고속터미널역(531만건)과 1호선 서울역(477만건), 명동역(377만건) 등으로 이용실적과 모금액이 비례했다.
모금함을 통한 현금 기부도 늘었다. 2011년 1530만원, 2012년 2240만원에서 지난해 3220만원을 기록했다. 3년간 누적 현금 기부액은 8440만원으로 교통카드 모금액과 합하면 1억4000만원 규모다. 또 지난해 일회용 교통카드 4만1000매가 모금함을 통해 회수돼 3년간 11만매를 걷었다.

일회용 교통카드 모금함을 통한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의 생계와 의료비, 장학금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천정욱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당초 일회용 교통카드 회수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 중의 하나로 시작한 기부함 운영이 생활 속 기부문화 확산과 교통카드 회수율 제고,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