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오석 "공공기관 노조, 기득권 깨고 나오길 기대한다"

최종수정 2014.01.20 15:55 기사입력 2014.01.20 15: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공공기관 정상화와 관련해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시대적 과제와 국민의 마음을 읽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38개 대상 공공기관의 노조가 단체협상과 경영평가를 거부 할 것이라고 하는데 답답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공기관의 과도한 부채가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고, 방만 경영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큰 상황에서 공공기관의 현실인식이 없는 것으로 국민에 눈에 비춰질 것"이라면서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 부총리를 이를 달걀에 빗대어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달걀은 스스로 안에서 깨고 나오면 병아리가 되지만 밖에서 깨뜨리면 계란 프라이 밖에 안된다"면서 "(노조가)공공기관의 변화의 주체가 돼 기득권의 껍질 깨고 나오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기재부 직원들에게도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현 부총리는 "이번 정부는 다르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면서 "부채축소와 방만경영 개선 등 공공기관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조류 인플루엔자(AI) 등과 같이 현안이 발생하면 일부 부처의 문제를 넘어서 국민 경제 전체에 파급 줄 수 있는 만큼 현안이 발생하면 소관부서를 떠나서 해당 이슈 흐름을 파악하고, 발 빠르게 대응하는 업무 자세를 갖춰달라고 덧붙였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