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켈슨, 2위 "샷은 녹슬어도 퍼트는 예술~"

최종수정 2014.01.19 10:06 기사입력 2014.01.19 10:06

댓글쓰기

아부다비 HSBC 3라운드서 9언더파 '폭풍 샷', 선두와는 2타 차

 필 미켈슨이 HSBC골프챔피언십 셋째날 11번홀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연합)=Getty images/멀티비츠

필 미켈슨이 HSBC골프챔피언십 셋째날 11번홀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연합)=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63위-43위-2위.

필 미켈슨(미국)의 사흘간 순위다.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골프장(파72ㆍ7600야드)에서 끝난 유러피언(EPGA)투어 아부다비 HSBC골프챔피언십(총상금 270만달러) 3라운드에서 무려 9언더파를 몰아쳤고 공동 2위(10언더파 206타)까지 순위가 수직상승했다. 선두 크레이그 리(스코틀랜드ㆍ12언더파 204타)와는 불과 2타 차다.

7번홀(파3)까지 3타를 줄인 뒤 8번홀(파5)에서 이글을 완성하며 전반에만 5언더파, 후반 들어서도 버디 5개(보기 1개)를 쓸어 담으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었다. 드라이브 샷은 페어웨이를 절반을 지키는 데 그쳤고, 전날보다 나아진 아이언 샷도 그린을 5차례는 놓쳤다. 대신 22개의 '컴퓨터 퍼트'가 동력이 됐다. "지난 8주간 경기가 없어 (샷이) 녹슬었다(rusty)"는 미켈슨은 "매일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면서 "올해 첫 우승할 기회를 맞았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벌타에 발이 묶여 공동 4위(9언더파 207타)에서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버디만 4개를 솎아내면서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지만 한 조로 플레이한 리카르도 곤잘레스(아르헨티나)의 캐디가 제보한 2번홀(파5)의 드롭 위반으로 더블보기가 추가됐다. 선두와 3타 차로 벌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역전 가능성은 충분하다. 한국의 정연진(23)은 4오버파를 쏟아내 공동 60위(1오버파 217타)로 추락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