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둘레길 걷기만 해도…몸에 좋아

최종수정 2014.01.19 12:00 기사입력 2014.01.19 12:00

댓글쓰기

몸무게 감소, 혈당수치 등 건강지표 나아져

▲시민들이 북한산 둘레길을 걷고 있다.

▲시민들이 북한산 둘레길을 걷고 있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둘레길을 걷는 게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 68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5월~11월까지 북한산 둘레길 걷기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체중이 6.4㎏ 감소하고 혈당수치 등 건강지표가 나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북한산둘레길 걷기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체중, 허리둘레, 혈당 등 성인병 예방과 관련된 건강지표가 눈에 띄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시민 68명을 모집해 대사증후군 검진 후 맞춤형 걷기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참가자들은 조사 기간 동안 평균 주 3회, 약 8.5㎞ 거리의 북한산 둘레길을 걸었다.
그 결과 체중이 최대 6.4㎏(평균 1.5㎏)까지 감소했으며 비만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인 체질량지수(BMI)는 평균0.6㎏/㎡(최대 2.7㎏/㎡), 복부 비만도를 나타내는 허리둘레는 평균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혈당은 평균 4.8㎎/㎗ 감소했고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HDL콜레스테롤은 평균 0.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 서울시 대사증후군지원사업단, 성북구, 강북구 등 6개 보건소가 공동으로 진행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오창규(65세, 도봉구거주)씨는 "처음 둘레길을 걸을 때는 힘들기도 하고 걷는 즐거움을 잘 몰랐는데 올바른 보행방법을 배우고, 꾸준히 연습을 하고 난 뒤 지금은 둘레길 걷는 것이 습관이 됐다"고 말했다. 최봉석 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걷기와 같은 신체활동을 증가시키는 운동을 하게 되면 당뇨병이나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 예방효과에 좋다"며 "겨울철 심혈관질환이나 고혈압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격렬한 운동 대신 꾸준히 걷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