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차례 상 비용 18만7000원…작년보다 부담 줄 듯

최종수정 2014.01.15 08:11 기사입력 2014.01.15 07:25

댓글쓰기

설 차례 상 비용 18만7000원…작년보다 부담 줄 듯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올해 설 차례상비용(4인 가족 기준)은 지난해보다 3.7% 하락한 18만7000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양호한 기상여건으로 육란류를 제외한 대부분 제수용품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물가협회가 설을 앞두고 차례용품 29개 품목가격에 걸쳐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에서 조사를 벌인 결과, 설 차례 상 비용이 18만7710원으로 지난해(19만4950원)보다 3.7%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과일류, 나물류, 수산류 등 15개 품목 가격이 내린 반면 육류를 포함한 14개 제품은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과일류 가격은 지난해 양호했던 기상여건 영향으로 하락했다. 특히 배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 상품 5개를 준비하는 데 드는 전국 평균비용은 1만6250원으로 지난해(2만원)보다 18.8% 하락했다.

견과류 가운데 밤의 가격도 풍작에 따른 생산량 증가로 전통시장에서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밤 1㎏을 구입하는 데 드는 전국 평균비용은 5880원으로 지난해(7840원)에 비해 25.0% 하락했다.

나물류 가격도 떨어졌다. 시금치 1단 가격은 지난해 3150원에서 2140원으로 32.1% 하락했다. 애호박 1개의 전국 평균비용도 1790원에서 1600원으로 10.6% 내려갔다.
수산물 중 수입산 조기(부세), 북어포 한 마리, 동태포(1㎏)의 전국 평균 비용은 지난해보다 1.1% 감소한 1만8690원이었다.

반면 달걀, 쇠고기, 닭고기 등 육란류 품목들은 대부분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돼지고기(전용, 등심-1등급) 가격은 수요부진으로 지난해보다 6.8% 하락한 4780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물가협회는 "육란류와 일부 가공식품 가격이 올랐지만 과일류 등의 가격 하락폭이 커서 올 설 차례 상을 준비하는 가계의 부담은 작년에 비해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