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기업, 한 해 접대비로 7兆 썼다

최종수정 2014.01.14 10:31 기사입력 2014.01.14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한국기업들이 한 해동안 지출한 접대비가 7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재벌닷컴이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통계청, 중소기업청이 집계한 기업실적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기업의 접대비는 6조6000억원이었다.

이는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기업 360만2476개사(종업원 1인 이상)가 올린 매출액 3450조8억원의 0.19%에 해당한다.

이번 조사에서 집계된 ’접대비’는 기업 재무제표 계정상 판매관리비(판관비)에 속한 ’접대비’ 금액이며, 국세청이 세법상 적용하는 ’접대비’ 금액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앞서 우리나라 전체 기업의 접대비는 2009년 5조6000억원(매출 대비 0.22%), 2010년 6조1000억원(0.21%), 2011년 6조4000억원(0.2%)을 기록했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접대비 부담이 대기업의 5배에 달했다.

대기업의 매출 대비 접대비 비율은 2009년과 2010년 0.09%에서 2011년과 2012년 0.08%였지만 중소기업은 2009년 0.43%, 2010년 0.41%, 2011년 0.4%, 2012년 0.41%로 대기업보다 평균 5배 높았다.

재벌닷컴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시장 경쟁구도에서 대부분 ’을(乙)’의 위치에 있는 중소기업이 일감을 수주하기 위해 대기업보다 더 많은 접대비를 지출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접대비 규모도 대기업이 2009년 1조5000억원, 2010년 1조6000억원, 2010년 1조7000억원, 2012년 1조8000억원인데 비해 중소기업은 2009년 4조1000억원, 2010년 4조4000억원, 2011년 4조7000억원, 2012년 4조8000억원으로 배 이상 많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보다는 비제조업의 접대비 비율이 높았다.

제조업의 매출 대비 접대비 비율은 2009년 0.16%, 2010년 0.15%, 2011년과 2012년 0.14%였으나, 비제조업은 2009년 0.27%, 2010년 0.26%, 2011년과 2012년은 0.24%로 제조업보다 높았다.

특히 접대비 규모는 제조업이 2009년 2조원, 2010년 2조2000억원, 2011년과 2012년 2조4000억원인데 비해 비제조업은 2009년 3조6000억원, 2010년 3조8000억원, 2011년 4조1000억원, 2012년 4조2000억원으로 평균 80% 이상 많았다.

한편 ’접대비’는 회사의 영업활동과 관련해 접대, 교제, 사례 등의 명목으로 거래처에 지출하는 금전 비용이나 물품이다. 세법상 일정 한도 내에서 기업의 손비처리가 가능하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