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P "호날두, 발롱도르 수상 유력~"

최종수정 2014.01.13 07:16 기사입력 2014.01.13 07:16

댓글쓰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레알 마드리드)가 2013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의 유력한 수상자로 떠올랐다.

AP통신은 12일(이하 현지시간) 발롱도르 시상식을 예고하는 기사에서 호날두를 강력한 수상 후보로 분류했다. 13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발표되는 올해 발롱도르 최종 후보에는 호날두와 함께 리오넬 메시(27·FC바르셀로나), 프랭크 리베리(31·바이에른 뮌헨) 등 3명이 이름을 올렸다.

호날두는 2008년 발롱도르를 수상한 뒤 2009년부터 4년 연속 메시에 트로피를 내줬다. 반면 지난해 활약으로는 메시를 능가한다. 클럽과 국가대표팀에서 총 69골을 터뜨려 45골을 넣은 메시를 제쳤다. 스웨덴과의 2014 브라질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에서는 1,2차전 합계 4골을 터뜨리며 포르투갈의 본선행을 이끌었다. AP 통신은 "호날두가 세계 최고의 선수로서 메시를 능가할 때가 왔다"고 평가했다. 리베리 역시 지난 시즌 뮌헨을 정규리그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3관왕으로 이끈 성과가 돋보였으나 수상 가능성은 낮게 점쳐졌다.

한편 프랑스어로 '골든볼'을 뜻하는 발롱도르는 프랑스의 축구 잡지 '프랑스풋볼'이 1956년부터 시상한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이다. 2010년부터는 FIFA가 선정하던 '올해의 선수상'과 통합됐다. FIFA 209개 가맹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프랑스풋볼이 선정한 기자단 투표로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