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 "외압 받은 학교 숫자 밝힐 수 없어"…민주당 '반발'

최종수정 2014.01.08 14:25 기사입력 2014.01.08 14: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교육부가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했다 철회한 20여개의 고교들에 대한 특별조사를 벌인 결과, 외압 때문에 채택을 철회한 것으로 8일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실제 외압을 받은 학교의 정확한 숫자는 밝히지 않은데다, 야당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 논란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나승일 교육부 차관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들이 20개교 중 몇 개 학교가 외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냐는 묻자 “구체적인 숫자를 말하기에는 기타 추가적인 우려가 있어 ‘일부 학교’라고 우선 말한 것”이라며 정확한 답변을 피했다.
친일과 독재 미화 등으로 논란이 된 교학사 교과서를 선정하도록 오히려 학교장이나 재단 측이 압력을 행사한 경우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 나 차관은 "교과서 채택을 번복한 경우에만 국한해 조사했으며 실질적으로 그런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간주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학사 측이 추가적인 수정 기회를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그동안 검정교과서 뿐만 아니라 교과서가 사용 중에도 오류가 발견되면 그 즉시 보고 또는 승인과정을 통해 수정 보완되는 것이 지금까지의 절차였다”며 “그런 관점에서 보면 한 번에 다 수정되어 보완되면 더욱 좋았겠지만 교학사의 추가 요청에 대해서는 정부가 별도로 검토해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나 차관은 답했다.

교육부 측의 교학사 교과서 봐주기 아니냐는 지적에 나 차관은 “지나친 판단”이라며 “교학사가 단순 오류를 포함해 내용적인 오류가 있었지만 그 부분이 교학사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교학사도 나머지 7종과 함께 8종 교과서가 정부의 검정제도에 비추어 합격되었음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8일 오후 유기홍(민주당) 의원과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위원 일동은 “교육부가 말하는 ‘외압’의 주체는 ‘국민’”이라며 “민주당 교문위 위원들과 역사교과서 대책위원회는 교육부의 특별조사 결과발표를 국민탄압, 학교탄압, 정치적 외압으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학생과 학부모, 동문회, 지역 시민단체, 네티즌, 국민들이 부실교과서 친일 독재 미화교과서를 비판하고 학교로 돌아오는 것을 막았다. 그런데도 청와대와 새누리당, 교육부는 교학사 교과서를 비판하는 국민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며 외압 논란을 만들어 본질을 호도하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