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올해 매출채권보험 14조 인수…전년比 1조↑

최종수정 2014.01.07 12:00 기사입력 2014.01.0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중소기업의 외상 매출채권 손실로 인한 연쇄부도를 방지하기 위해 올해 14조원 규모의 매출채권보험을 인수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지난해(13조원)대비 1조원 늘어난 규모다.

중기청은 올해 약 800여 기업의 미회수 외상매출대금을 보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이를 통해 보험가입기업과 거래 관련 기업을 포함해 약 9000개 기업의 연쇄부도를 방지하게 될 전망이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으로 납품하고 거래처 부실에 따라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손실을 보상해주는 제도다. 가입대상은 제조업·제조관련 도매업과 서비스업·지식기반 서비스업, 건설업 영위 중소기업이며 보험 보상한도는 최대 30억원이다.

중기청은 매출채권보험 인수 외에도 다양한 운용계획을 준비했다. 중소기업이 낮은 고정 보험료로 신속하게 매출채권보험을 가입할 수 있도록 쉽고 빠른 간편보험인수 제도를 오는 하반기에 도입하고,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금리인하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정책자금 취급기관·시중은행과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또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영세소기업을 위해 창업보험의 경우 보험한도를 1억원에서 1억5000만원까지 확대한다.

매출채권보험은 신용보증기금의 8개 지역 매출채권보험 전담센터와 99개 전국 영업점에서 시행하며, 문의 전화번호는 1588-6565.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