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65일 할인'의 저주…'정가(正價)불신 시대' 불렀다

최종수정 2013.12.16 16:14 기사입력 2013.12.16 10:36

댓글쓰기

▲지난 15일 찾은 한 대형마트 내 미샤 매장. '50% 할인'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음에도 매장 안은 텅텅 비었다. 경기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작된 할인행사가 과도해지면서 급기야 정가를 믿지 못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한 설문조사에서는 10명 중 4명이 '정가를 못믿겠다'고 답했다.

▲지난 15일 찾은 한 대형마트 내 미샤 매장. '50% 할인'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음에도 매장 안은 텅텅 비었다. 경기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작된 할인행사가 과도해지면서 급기야 정가를 믿지 못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한 설문조사에서는 10명 중 4명이 '정가를 못믿겠다'고 답했다.

-불황 타개책이었던 할인행사 빈번해지며 정가믿지 못하는 현상 초래
-할인행사에도 불구, 화장품업계 영업익 감소
-'제값내면 봉'이라는 인식만 만들어내
-외식업도 정가 개념 사라져…피자 한판에 3만원 정가 거품이라는 지적도
-호텔도 소셜커머스에 입점해 할인경쟁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직장인 윤지희(32·여)씨는 필요한 화장품이 있어도 할인기간이 아니면 사지 않는다. 윤씨의 이러한 소비행태가 굳혀진 것은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들이 매달 정기세일을 실시하면서부터다. 윤씨는 "오죽하면 정가주고 사면 바보라고 하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세일가격이 정가, 표시가격은 거품 같다"고 꼬집었다.
'정가불신(正價不信)시대'다. 경기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작된 유통업계 할인행사가 남발성으로 변질되면서 정가를 믿지 못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 소비자들의 굳게 닫힌 지갑을 열기 위해 일 년 중 절반 이상을 할인기간이라고 내세웠던 업계는 할인의 덫에 빠졌다.

15일 찾은 한 대형마트 내 미샤 매장. '50% 할인'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음에도 매장 안은 텅텅 비었다. 미샤는 지난 2~15일 1400여종의 화장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했다. 12월 한 달 중 절반이 세일기간인 셈이다. 매장 직원은 "세일을 자주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무뎌져서인지 예전같이 팔리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를 증명하듯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 의 올 3분기 매출은 1085억원으로 지난해 1236억원에서 12.3% 감소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71억원에서 29억원으로 83.3% 뚝 떨어졌다. 당기순이익도 136억원에서 24억원으로 5분의 1토막이 났다. 미샤뿐만이 아니다. 중저가 브랜드숍 상위 5개사의 연중 할인 일수는 올해 250일을 기록, 2010년 54일보다 4배 늘었다. 그러나 이 같은 세일 정책에도 불구하고 네이처리퍼블릭과 더샘은 지난해 각각 44억원, 9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세일이 더 이상 먹히지 않게 된 것이다.
▲외식업계에서는 연중 가격 할인 혹은 무제한 프로모션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횟수가 빈번해지면서 소비자들이 표시된 가격 그대로 값을 치르고 먹는 일은 드물어졌다. 정가의 개념이 흔들리고 있는 셈이다.

▲외식업계에서는 연중 가격 할인 혹은 무제한 프로모션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횟수가 빈번해지면서 소비자들이 표시된 가격 그대로 값을 치르고 먹는 일은 드물어졌다. 정가의 개념이 흔들리고 있는 셈이다.

외식업계도 연중 가격 할인 정책 탓에 소비자들이 표시된 가격 그대로 값을 치르고 먹는 일이 드물어졌다. 도미노피자는 최근 신제품 마스카포네 피자를 출시하고 정가를 3만3900원으로 책정했다. 그러나 제휴할인 10~50%, 방문할인 30%, 통신사할인 15~30% 등을 상시 운영하고 있어 제값을 다 내는 경우는 드물다. 미스터피자는 평일 오후 2~4시까지는 타임세일, 매주 월요일에는 여성고객 20% 할인을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요일마다 서로 다른 메뉴를 번갈아가며 20%씩 할인판매했다. 최근 나온 신제품들은 라지 사이즈 기준 3만5900원으로 기존 제품들에 비해 1000~3000원씩 비싸다. 일각에서 '할인을 염두에 둔 가격책정이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콧대 높은 특급호텔들도 소셜커머스에서 객실, 레스토랑 이용권을 할인판매하고 있지만 반응은 예년보다 시원치 않다. 라마다호텔은 위메프에서 30만원대인 객실 패키지를 9만9000원에 내놨다. 이렇게까지 가격을 낮췄는데도 판매 수량은 60매에 불과하다. 라마다호텔송도는 2매 팔렸다. 세종호텔은 쿠팡에서 4만5000원짜리 스테이크 코스를 3만원대로 확 낮춰 팔고 있다. 이곳에서 티켓을 사면 호텔점심을 1만원대에도 먹을 수 있지만 200여매 판매되는 데 그쳤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2~3년 전까지만 해도 할인 행사를 통해 업체들이 매출 증대를 꾀할 수 있었지만 최근 과도한 연중 세일로 소비자들이 할인된 가격을 정상가로 받아들이고 있어 정가 자체를 믿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