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쁜남자', 굴욕 딛고 '반전의 계기' 마련할까

최종수정 2013.12.13 08:28 기사입력 2013.12.13 07:59

댓글쓰기

'예쁜남자', 굴욕 딛고 '반전의 계기' 마련할까

[아시아경제 이금준 기자]'예쁜남자'는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12일 밤, SBS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 부성철)이 막을 내렸다. 뜨거웠던 관심만큼이나 시청률도 25.6%로 자체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수목드라마를 평정하던 '시청률의 제왕'은 그렇게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와 함께 MBC '메디컬탑팀'(극본 윤경아, 연출 김도훈 오현종)도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KBS2 '예쁜남자'(극본 유영아, 연출 이재상 정정화 신용휘)의 경쟁자들이 모두 결말을 맞이한 것.

'예쁜남자'는 장근석과 아이유, 이장우, 한채영 등 화려한 캐스팅에도 불구하고 '상속자들'의 그늘에 가려 제대로 된 빛을 보지 못했다. '상속자들'이 승승장구한 반면 '예쁜남자'의 시청률은 한때 2%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일단 '상속자들'이 종영함에 따라 '예쁜남자'의 숨통이 트인 모양새다. 시청자들이 채널을 돌릴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 '상속자들'과 같은 로맨틱코미디 드라마라는 점도 '예쁜남자'로서는 호재다.
물론 그렇다고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다. '상속자들'과 '메디컬 탑팀'의 자리에 만만치 않은 상대들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SBS는 '상속자들'의 성공을 '별에서 온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장르 역시 달콤 발랄한 로맨스라는 점에서 '예쁜남자'의 최대 적수가 될 전망이다. 전지현과 김수현, 그리고 박해진, 유인나라는 캐스팅 역시 막강하다.

'메디컬탑팀'이 예상외의 부진을 보이자 MBC도 칼을 갈고 있다. 이들의 차기작은 바로 '미스코리아'다. 이 작품 역시 이성민, 이선균, 이연희, 이미숙 등을 앞세워 첫 출항을 야심차게 준비 중이다.

'상속자들'의 위세에 눌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예쁜남자'가 과연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그 1라운드가 다음 주 시작된다.


이금준 기자 music@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