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랜드그룹, 임원인사 단행…승진자 절반이 여성

최종수정 2013.12.03 14:04 기사입력 2013.12.03 14:04

댓글쓰기

여신애 전무

여신애 전무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이랜드그룹이 2014년 그룹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랜드는 이랜드리테일 윤여영 대표와 모던하우스 사업부의 여신애 상무를 각각 전무로 승진 발령하는 등 총 15명의 임원 승진을 3일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승진자 총 15명 가운데 절반인 7명이 여성임원이다. 이랜드그룹은 전체 임원 중 25%가 여성이며, 유통사업부와 미래사업부 등 주요핵심 부서의 경우 50%가 여성임원이다.

또한, 일반적인 경우처럼 여성 임원이 특정 분야에만 배치 된 것이 아니라, 그룹 전 분야에 고르게 퍼져 있는 것도 특징이다.

남녀 구분을 없애고 철저하게 능력과 성과에 따른 보상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물론 회식·접대문화 등을 없애 업무 외적인 스트레스를 줄인 결과라는 게 이랜드의 설명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그룹 내 주요 부서에 여성임원이 포진해 활약할 수 있는 것은 창업 때부터 이어져 온 지식 경영을 통해 학연, 지연, 혈연, 성별의 차별을 없앤 것이 주효했다"면서 "승진에 있어 남녀 차별은 두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