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셧다운 피해 공화당 우세 지역까지 확산

최종수정 2013.10.13 21:00 기사입력 2013.10.13 2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 정지)이 공화당 우세 지역을 포함한 각 주정부들에까지 큰 피해를 주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UPI 통신은 개인 재무관리 전문 사이트인 '월릿허브'(WalletHub)가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를 소개하며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으로 버지니아·알래스카·앨라배마가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릿허브 조사에 따르면 버지니아와 알래스카는 연방 소속 공무원 수가 많고, 앨라배마는 미국에서 연금을 받는 노년층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 중 하나로 확인됐다.

보고서는 사회보장연금을 받지 못하는 노년층부터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없게 된 학생들까지 정치게임에 따른 피해자가 점점 늘고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특히 공화당 성향의 주들이 셧다운의 영향을 심하게 받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며 "핵심 유권자의 분노가 의회 내 교착상태를 푸는 원동력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셧다운의 영향 정도를 파헤치기 위해 각 주의 1인당 연방 공무원 수, 대출이 필요한 영세 사업자 수, 노년층 인구, 퇴역군인 수, 연방 학자금 대출을 신청한 학생 수 등을 분석했다.

1인당 연방 공무원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워싱턴DC·메릴랜드·알래스카·하와이·버지니아주로 나타났다.

또 영세 사업자가 많은 노스다코타· 사우스다코타·콜로라도·알래스카·미시간등은 중소기업청(SBA)의 기업대출이 중단됨에 따라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들 지역은 최근 몇 년 간 소규모 사업자에 대한 대출 이자율이 가장 높았다.

1인당 노년인구 비율은 웨스트버지니아·메인·아칸소·앨라배마·버몬트주 등이 높았고, 퇴역군인 비율은 알래스카·버지니아·몬태나·와이오밍·메인주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또 조지아·미시시피·아칸소·사우스캐롤라이나·루이지애나주 등은 2013년 3분기 기준으로 인구당 연방정부 학자금 대출 신청자 수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