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성용·지동원 첫 호흡' 선덜랜드, 맨유에 역전패

최종수정 2013.10.06 05:16 기사입력 2013.10.06 05:16

댓글쓰기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기성용과 지동원이 선덜랜드 유니폼을 입고 처음 호흡을 맞췄으나 팀 패배로 아쉬움을 삼켰다.

기성용은 6일(한국시간)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3-1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홈경기에 선발 출장, 후반 29분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앙 미드필더로서 안정적 공수 조율 능력을 발휘했지만 1대2 역전패를 막진 못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홈 이점을 앞세운 선덜랜드는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오른 측면에서 밀어준 엠마누엘 자케리니의 패스가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오자 페널티박스 정면에 있던 크레이그 가드너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의 반격은 후반 들어 진가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벨기에 출신의 신예 아드난 야누자이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10분 깔끔한 동점골로 프리미어리그 데뷔포를 터뜨리더니 6분 만에 추가골까지 성공시키며 전세를 뒤집었다.

다급해진 선덜랜드는 교체 명단에 있던 지동원과 코너 위컴을 연달아 투입시켰다. 모처럼 기회를 얻은 지동원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팀 공격을 책임졌으나 승부를 뒤집는데 실패했다. 기성용과도 약 10분간 발을 맞췄지만 별다른 인상을 심어주지 못했다.
정규리그 개막 첫 승이 좌절된 선덜랜드는 1무6패(승점 1)로 20개 구단 가운데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편 김보경이 선발로 나선 카디프시티는 뉴캐슬과의 홈경기에서 1대2로 무릎을 꿇었다.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 이청용(볼턴)은 버밍엄시티와의 원정경기에 교체 출전해 2대1승리에 일조, 11경기 만에 개막 첫 승을 경험했다. 윤석영이 결장한 퀸스파크 레인저스는 홈에서 반슬리를 1대0으로 제압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