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에서 조류도감을 본다

최종수정 2013.06.13 09:00 기사입력 2013.06.1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조류도감 '한국의 새'가 스마트폰 속으로 들어왔다.

LG 상록재단은 13일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새 관찰 활동을 지원하는 '한국의 새'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내놨다.

한반도에서 관찰된 조류 450종을 망라해 그림으로 새들의 특징을 한눈에 볼 수 있게 출판된 '한국의 새'를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존 조류도감의 내용을 그대로 담고 책에 담을 수 없었던 멀티미디어 콘텐츠와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추가했다.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는 '라이트 버전'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새 100종을 선별해 생태 사진과 특징·분포도 등 정보를 담았다. 청소년 및 일반인들이 자연환경과 생태계 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국립중앙과학관과 제휴해 동영상과 새소리 등을 제공한다. 이우신 서울대 교수가 참여해 새와 관련된 설화나 이름에 얽힌 이야기도 담았다.

새 그림 퍼즐을 맞추면서 한국의 새를 공부할 수 있는 청소년 교육용 '게임 버전' 앱도 만들었다.

도감에 수록된 모든 조류 450종에 대한 상세 정보를 담은 전문가용 유료 앱인 '프로 버전'도 출시했다.

안드로이드용 '한국의 새' 앱은 '구글플레이'와 'LG스마트월드'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애플 iOS용은 '앱스토어'에 이달 중 등록될 예정이다.

장묘문화 개선을 위해 1997년 설립된 LG상록재단은 산림 및 동식물 보호사업을 벌이고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