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플레이어스] "단숨에 20억원 잭팟~"

최종수정 2013.05.07 09:46 기사입력 2013.05.07 09:46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우승컵.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은 일단 지구촌 골프계 최대의 상금 규모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된다.

총상금이 무려 950만 달러(104억1000만원), 우승상금이 171만 달러(18억7000만원)다. 단 한 차례의 우승으로 '20억원 잭팟'을 터뜨릴 수 있는 셈이다.
4대 메이저와 플레이오프 평균 800만 달러는 물론 '돈 잔치'로 유명한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의 850만 달러를 능가한다. 우승상금 171만 달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의 평균 총상금을 훌쩍 넘을 정도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는 '선수들의 잔치'라는 애칭에 걸맞게 아예 1000만 달러의 총상금을 책정했다가 형평성을 감안해 현재의 상금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메이저 승격'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위해서다. 1974년 창설됐고, 1982년부터는 PGA투어 본부가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TPC 스타디움코스에서 개최해 상징성까지 더하고 있는 까닭이다.

2006년에는 이를 위해 세계적인 코스디자이너 피트 다이(미국)와 함께 4000만 달러라는 거금을 쏟아 부어 대대적인 코스 리뉴얼까지 완성했다.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마스터스(The Masters Tournament)를 롤 모델로 이름까지 흡사한 메모리얼토너먼트(The Memorial Tournament)를 창설해 '메이저 승격'을 노리고 있지만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 밀리고 있는 까닭이다.
'제5의 메이저'답게 우승자에게 주는 특전도 남다르다. 일반 대회의 2년과 달리 우승자에게는 5년간의 시드가 보장된다. 페덱스컵 포인트도 600점, 메이저대회와 똑같다. 다만 세계랭킹 포인트가 80점으로 메이저대회(100점) 보다는 다소 적다. 역대 우승자들의 면면 역시 화려하다. 니클라우스(1974년, 76년, 78년)와 그렉 노먼(1994년), 타이거 우즈(2001년), 필 미켈슨(2007년) 등 당대 최고의 스타들이 모두 포함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