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한철 "퇴임 후 로펌에 들어가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3.04.08 11:41 기사입력 2013.04.08 1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박한철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8일 "퇴임 후 로펌에 들어갈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출석, '퇴임후 전관예우를 받겠냐'는 새누리당 여상규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국가로부터 과분한 은덕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 "헌재 소장을 마치고 자유인이 되면 이를 사회에 어떻게 되돌릴지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2010년 검찰을 떠난 직후 대형로펌 김앤장에서 4개월 동안 2억45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고액의 연봉을 받은 점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답했다. 김앤장 근무가 전관예우로 비쳐졌다는 추궁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