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교동에선 맥주 병 뚜껑이 쌀로 변해

최종수정 2012.11.22 08:26 기사입력 2012.11.22 08:26

댓글쓰기

다동무교동상가번영회, 맥주 병 뚜껑 모아 개 당 100원씩 적립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중구 다동과 무교동 음식점 카운터에는 아주 길다란 플라스틱 맥주병이 놓여 있다. 그 안에 있는 것은 손님들이 마신 O맥주 병 뚜껑들. 그런데 이 지역에서 병 뚜껑들은 아주 귀한 대접을 받는다. 개 당 100원씩 적립되기 때문이다.

플라스틱 맥주병에는 병 뚜껑 약 1800개가 들어간다. 꽉 차면 18만원 적립금이 생기는 셈이다.

적립금은 이 지역 상인연합회인 다동무교동상가번영회와 협약을 맺은 국내 한 맥주회사에서 지원한다. 가게마다 적립한 금액을 모아 번영회 이름으로 중구내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사랑의 쌀을 지원하는데 사용한다.

지난 7월20일 10kg짜리 쌀 49포를 구입후 중구를 통해 저소득층 주민 49세대에게 전달했다.

4월부터 3개월 동안 1만1010개 병 뚜껑을 모은 결과다. 20병들이 550상자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9월15일에는 다동무교동음식문화축제를 맞아 회원들의 회비를 보태 중구 관내 독거노인과 경로당에 백미 400포를 기증했다.

박주창 다동무교동상가번영회장은 이 일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인물이다.
무교다동번영회 맥주병 뚜겅 수거 장면

무교다동번영회 맥주병 뚜겅 수거 장면


올해 초 한 맥주회사에서 판매촉진 이벤트 일환으로 O맥주 병 뚜껑을 모으면 적립해 주겠다는 제안을 했을 때 박 회장은 회원들과 상의해 그것을 받아들였다. 저소득 주민들을 위해 활용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그는 “다동과 무교동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분들이 다 어렵게 시작했던 사람들이라 저소득층을 위한 일이라면 누구나 할 것 없이 다 동참하고 있죠”

138개 회원중 술을 팔 수 있는 60곳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음식점마다 플라스틱 맥주병이 놓여졌다. 종업원들은 상을 치울때마다 다른 것은 쓰레기통에 넣어도 O 맥주 병 뚜껑만은 소중히 다뤘다. 의아해하던 손님들이 자초지종을 듣고는 O맥주를 찾는 일이 많아졌다.

이래서 O맥주의 매출이 오르자 가장 반긴 것은 바로 맥주회사다. 똑같은 이벤트를 하는 다른 지역 상인회와 달리 유독 무교다동은 병 뚜껑 수거량이 제일 많고 덩달아 맥주 매출도 늘어난데다 적립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것이 기업의 사회공헌과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저소득층 주민도 돕고 매출도 늘어나다보니 번영회 일이라면 맥주회사에서 두 손을 들고 달려올 정도에요”

최근에는 이런 소문을 듣고 H맥주나 C맥주 회사에서도 같이 하자는 제안이 들어와 회원들과 검토중이다.

번영회는 이전부터 저소득층 주민들이나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해오고 있었다. 다동무교동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16년 전부터 매년 9월마다 여는 다동무교동 음식문화 가을대축제마다 구내 어르신 1000여명을 초청해 직접 준비한 점심식사를 제공하고, 모범 주민 10명을 선정해 효자 효부상을 시상하고 있다.

또 지금까지 지역내 독거노인과 경로당에 2억5600만원 상당의 백미 6400포를 기증하고, 모범청소년들 800명에 장학금 2억5000만을 전달하는 등 다동ㆍ무교동 주민, 상인 모두가 디딤돌이 되어 건전한 기부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이에 발맞춰 지난 9월15일에는 중구 제5호 나눔의 거리 지정 선포식도 가졌다. 중구 디딤돌사업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나눔의 거리에 다동ㆍ무교동이 동참하는 것이다. 나눔의 거리는 지역내 상점 학원 기업체 등이 자율적으로 물품이나 서비스를 기부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고 도움받은 이웃은 업소를 격려함으로써 나눔 공동체를 이뤄가는 사업이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