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대선 투표 시작…오바마-롬니 첫대결 "5:5 무승부"

최종수정 2012.11.06 14:46 기사입력 2012.11.06 14: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테이프를 끊은 동부 뉴햄프셔주의 산골 마을 딕스빌 노치의 투표 결과가 '무승부'로 나왔다.

딕스빌 노치의 등록 유권자 10명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6일 오전 0시(한국시간 6일 오후 2시) 미국 전역에서 처음으로 투표를 시작했으며 5분도 채 걸리지 않아 끝났다. 즉각 개표된 결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공화당의 미트 롬니 후보는 각각 5표씩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8년 대선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곳에서 15대 6으로 공화당 존 매케인 후보를 이겨 1968년 이후 민주당 후보로서는 첫 승리를 기록했었다.

딕스빌 노치는 존 F. 케네디 민주당 후보와 리처드 닉슨 공화당 후보가 맞붙은 지난 1960년부터 미국 대선의 첫 테이프를 끊는 곳으로 유명하다.
김영식 기자 gr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