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낸드플래시 시장서 삼성전자 ↓·도시바 ↑

최종수정 2018.09.08 21:45 기사입력 2012.11.06 08:14

댓글쓰기

부동의 1위 삼성전자 시장 점유율 2분기 41.2%에서 3분기 39.3%로 하락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지난 3분기 애플로 공급되는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수량이 줄어들며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2위 도시바와의 격차를 10% 이상 벌리며 부동의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삼성전자는 18억2100만 달러에 달하는 낸드플래시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점유율은 39.3%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도시바로 시장 점유율 26.2%(12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마이크론이 시장 점유율 14.4%(6억6600만 달러)로 3위, SK하이닉스가 11.6%(5억3500만 달러)로 4위, 인텔이 8.5%(3억9500만 달러)의 시장 점유율로 5위를 기록했다.

이들 5개 업체의 3분기 전체 낸드플래시 매출은 4조6260억 달러에 달한다. 지난 2분기 대비 6.6% 늘어났다. 2분기 대비 낸드플래시 물량은 10% 늘어났다. 평균판가(ASP)는 3% 감소했다.

지난 3분기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물량은 2분기 대비 10% 늘어났지만 ASP는 10% 줄어들었다. 매출 역시 1.8% 증가하는데 그쳐 시장 점유율도 지난 2분기 41.2%에서 3분기 39.3%로 소폭 하락했다. 애플 물량이 줄어들고 신제품 효과가 적었기 때문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4분기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물량이 25%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21나노 공정이 본격화 되고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 아이폰5와 아이패드에 공급을 재개한 것도 호재다.

도시바는 낸드플래시 생산량을 30% 가까이 줄였지만 19나노 공정이 70%가까이 진척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애플이라는 안정적인 공급처도 찾았다. 그 결과 3분기 매출과 ASP는 지난 2분기 대비 각각 12.9%, 10%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도 26.2%까지 확대됐다.

마이크론은 SSD 판매에 힘입어 낸드플래시 물량이 6% 늘어났다. ASP는 5% 하락했다. 마이크론의 경우 20나노 공정이 내년 초로 미뤄지며 가격 경쟁력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물량은 5%, ASP는 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나노 공정은 현재 50% 가까이 진행됐으며 4분기내 완료될 전망이다. 4분기 15% 내외의 성장이 기대된다.

인텔은 지난 3분기 낸드플래시 매출 성장률 19.7%에 달해 5개 업체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낸드플래시 물량은 약 40% 가까이 늘어났지만 ASP는 15% 가량 하락했다. 생산한 낸드플래시 거의 대부분을 자사 SSD에 사용했기 때문이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