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K5 좋아한다" 도요타 벤자 디자인한 한국디자이너

최종수정 2012.11.03 16:35 기사입력 2012.11.03 16:35

댓글쓰기

이정우 도요타 익스테리어 디자이너가 벤자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정우 도요타 익스테리어 디자이너가 벤자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요즘 한국차 디자인이 다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기아 K5를 좋아한다. 전체적 외관이 진취적이다. 같은 세그먼트를 리드한다고 본다."

도요타 미국 디자인 스튜디오에 근무하는 수석 디자이너 이정우씨는 지난 1일 서울 광장동 W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진행된 벤자 론칭행사에 참석해 "최근 미국에서 현대기아차의 디자인이 각광받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도요타는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장점을 결합한 벤자를 출시했다. 벤자의 디자인을 맡은 이씨는 "미국에서 도요타 캠리의 최대 경쟁자는 기아차 K5와 현대차 쏘나타로, 본사 디자인부문에서도 신경써서 스터디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K5는 진보된 스타일이며 전체적 외관이 굉장히 진취적"이라고 평가했다.

1967년생인 이씨는 1997년 캘리포니아 내 아트 센터 디자인 대학 자동차 디자인 학사 학위를 받은 후 포드, GM을 거쳐 16년째 자동차 디자인을 해 오고 있다. 도요타에서 근무한지는 올해가 8년째. 미니밴 시에나 스포츠 모델과 내년 미국 출시 예정인 툰드라 신형의 외관 디자인 등을 담당했다.

이씨는 "미국 도요타에서 일하는 디자이너 20여명 중 7명이 한국인"이라며 "한국인 자동차 디자이너의 경쟁력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차든 보기 좋고 잘생겨야 한다"며 "한국인, 동양인의 강점은 디테일한 부분에 많이 신경쓴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에 출시한 벤자에 대해서는 "차량 외관을 공격적으로 보이게 하려고 노력했다"며 "타깃층인 30~40대 가족의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과 외관 스타일 등을 많이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벤자에 담긴 한국적 감성과 관련, "마무리나 디테일 부분이 한국적이며 액션 지향적"이라며 "헤드램프, 그릴 등 디테일한 파트에도 깔끔하고 완벽한 마무리에 중점을 뒀다"고 언급했다.
"기아차 K5 좋아한다" 도요타 벤자 디자인한 한국디자이너

그는 도요타 양산차량 중 가장 디자인이 잘 된 차량으로 도요타 86을 꼽으며 "도요타에서 디자인을 생각한다는 확고한 의지가 보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스포츠카를 그동안 안 했었는데 퓨어한 스포츠카를 만들었고, 전체적으로 도요타가 원하는 슬림하고 날렵한 이미지가 들어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SUV와 세단을 접목한 새로운 스타일의 벤자는 국내에서 2.7L(리터)와 3.5L 휘발유 모델이 판매되며 각각 가격은 4700만원, 5200만원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