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충체육관 대형철골 돔 야외광장에 보존한다

최종수정 2012.11.02 11:15 기사입력 2012.11.02 11:15

댓글쓰기

서울시, 2013년 10월 준공 목표로 리모델링 착수

▲ 리모델링 후 장충체육관의 모습.

▲ 리모델링 후 장충체육관의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서울시가 장충체육관의 역사적 스토리 재조명을 위한 주요부재 보존작업에 착수한다. 이로써 '건축물'과 '기억의 장소'로서 테마를 갖춘 장충체육관이 재탄생할 전망이다.

장충체육관의 탄생은 1963년으로 거슬로 올라간다. 1963년 2월 1일 국내 최초 실내경기장으로 개관한 체육관은 아마추어 농구를 비롯해 다양한 스포츠경기가 열렸다.
'박치기왕'으로 불린 김일 선수의 프로레슬링 경기와 한국 최초 복싱 세계 챔피언 김기수 선수의 경기가 열린 곳도 바로 장충체육관이었다.

육군체육관을 개보수한 장충체육관은 건축 당시 직경 80m의 대형 철골 돔(철골트러스 32개, 환상형 트러스 13개)으로 설계돼 완성됐다. 당시로선 파격적인 기법의 시도였다.

서울시는 내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철거했던 직경 80m의 대형철골 돔 일부와 철근 콘크리트 기둥 및 관람석 의자, 적벽돌, 경기장 마루판 등 일부를 보존키로 결정했다.
현재 난지물재생센터에 보관 중인 대형철골 돔 트러스는 조형물 형상화 작업을 거치고 있다. 보존 과정을 거친 후에는 야외광장에 설치돼 시민들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기존의 전문체육시설 뿐만 아니라 뮤지컬과 각종 공연이 가능한 복합 문화체육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송경섭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역사적 장소로서 장충체육관의 흔적 보존과 함께 고품격의 복합 문화체육시설이 준공될 것"이라며 "서울시민의 다양한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시민공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