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키프로스 "우리도 급한데..12일 회의서 결론났으면"

최종수정 2012.11.02 09:48 기사입력 2012.11.02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오는 11~12일 이틀간 열릴 유럽 재무장관 회의에서 그리스에 대한 차기 구제금융 자금 집행에 대한 논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키프로스가 우리도 급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키프로스 재무장관이 트로이카와의 구제금융 협상에 대한 결론이 이번 재무장관 회의에서 내려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소스 시알리 키프로스 재무장관은 이날 재무장관 회의에서 트로이카 구제금융 문제도 크게 다뤄지기를 희망한다며 트로이카(유럽연합·유럽중앙은행·국제통화기금)가 매우 빨리 키프로스를 방문해 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12일 재무장관 회의 전에 트로이카와 구제금융에 대한 최종 논의를 하고 결론을 내렸으면 한다고 밝혔다.

시알리 재무장관은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이 내년 1월까지는 키프로스 구제금융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키프로스가 트로이카와 실질적인 협상을 하지 않고 있다는 쇼이블레의 주장은 오판이라며 충분히 만족할 만큼 논의가 진전될 것이라는 점을 낙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키프로스는 자국의 2개 대형 은행이 그리스 국채 자산 상각으로 큰 손해를 입은 후 지난 7월 구제금융을 신청했다.
시알리 장관은 앞서 12일 회의에서 재무장관들이 키프로스 구제금융을 승인해주기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 우선 순위는 그리스 구제금융이다. 시알리 재무장관도 재무장관 회의에서 키프로스 구제금융 문제가 중요하게 논의되기를 원하지만 상황은 여전히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그리스는 트로이카와 협상을 거듭된 협상을 통해 보류됐던 차기 구제금융 자금을 받아내기 위한 법안을 마련해 의회 표결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공공부문 민영화 법안을 통과시켰고 오는 7일께에는 새로운 긴축안을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다음주 긴축안까지 통과되면 이번 재무장관 회의에서 보류됐던 그리스 구제금융 자금 320억유로에 대한 집행 승인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그리스 정부는 오는 16일까지만 국정을 운영할 수 있는 재정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병희 기자 nu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