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이희호 여사 예방.."여성의 일·가정 양립 노력할것"

최종수정 2012.08.22 17:27 기사입력 2012.08.22 17: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2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해 "(여성이) 일과 가정을 행복하게 다 잘 해낼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돼야 하고 이 점에 있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 집무실에서 이희호 여사를 만나 "여성들이 가정과 일을 양립해서 잘 해보고 싶어도 여건이 아직 충분하지 않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여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여성 대통령이 없다. 여성으로서 만일 당선이 되시면 여성의 지위가 법적으로는 많이 향상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아직 부족한 점이 많으니까 세세한 데까지 신경을 써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여사는 또 "만일 대통령이 되시면 여성 모두가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이고, 우리나라의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서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덕담했다.

이 여사는 특히 "그리고 남북관계, 어떻게 잘 가다가 근래에 와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도 다 중지되고 그래서, 그런 문제도 생각을 해주셔서 하루 속히 통일이 될 수 있는 나라가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 여사의 이런 당부에 "말씀 잘 알겠다. (남북이) 대결국면으로 계속 가고 있는데 대화 국면으로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후보는 2004년 김 전 대통령을 만났던 일을 언급하며 "제가 아버지(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에 (김 전 대통령이) 많이 피해 보시고 고생하신 데 대해 딸로서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드렸고 대통령께서 화답해주셨다. 그래서 제가 그 말씀을 잘 간직하고 있다"고 회고했다.

박 후보는 김대중도서관 지하 1층에서 열리고 있는 김 전 대통령 서거 3주기 추모 휘호ㆍ어록전을 둘러본 뒤 이 여사의 환송을 받으며 자리를 떠났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