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억명이 본 사진, "다름아닌 바탕화면"

최종수정 2012.07.25 07:54 기사입력 2012.07.24 17:33

댓글쓰기

▲ 윈도우 XP 초기 바탕화면 캡처

▲ 윈도우 XP 초기 바탕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0억명이 본 사진'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IT전문 웹진 매셔블은 윈도우 XP 초기 바탕화면으로 사용된 '블리스(더없는 행복)'란 작품이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람이 본 사진일 것이라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내 네티즌들이 '초원'으로 알고 있는 이 사진은 미국 사진작가 찰스 오리어가 1996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에서 찍은 사진이다.

매셔블은 '모츠'라는 사진 전문가의 말을 인용, "세계적으로 10억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 사진을 봤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비록 예측에 불과한 수치지만 윈도우 XP 사용자 수와 이용기간을 고려하면 그럴듯한 수치다.

'10억명이 본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더 많은 사람이 봤을 것 같다", "공감된다" "지금도 내 바탕화면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