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신證 크레온, 서바이벌 주식투자대회 '10억 리그' 개최

최종수정 2012.07.03 13:53 기사입력 2012.07.03 13: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대신증권 크레온이 총 10억원의 주식투자 기회가 제공되는 서바이벌 방식의 주식투자대회를 개최한다.

대신증권 크레온은 예선을 통해 선발된 10인의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결선대회를 열고 최종 순위에 따라 투자수익금의 일부를 상금으로 제공하는 주식투자대회 '빅머니'를 오는 11월2일까지 18주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오는 16일부터 9월7일까지 진행되는 예선은 수익률과 수익금 각각 상위 3위까지 총 6명을 선발하는 수익률·수익금 리그와, 주식거래 없이 미션만 수행해 선정된 4명을 선발하는 미션리그로 나눠 진행한다.

대회 모든 참가자는 참가금액에 관계없이 수익률과 수익금 리그에 자동 참가되며, 예선기간 중 오는 8월26일까지는 수익률과 수익금을 리셋할 수 있는 3번의 재도전 기회를 부여받게 된다.

미션리그는 예선전에서 초보 투자자들의 주식거래 부담을 덜기 위해 진행되며, 2단계 미션을 통과한 4명을 선발해 결선 티켓을 부여한다. 1단계 미션은 7월30일부터 2주간 10번에 걸쳐 제시되는 퀴즈 중 3회 이상을 맞추면 통과할 수 있는 퀴즈미션이다. 2단계 미션은 8월13일부터 4주간 진행되는 ‘상승 종목 맞히기’와 ‘KOSPI 종가지수 맞히기’로 각각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2명을 선발한다.
결선인 '10억 리그'는 9월17일부터 11월2일까지 진행된다. 'Top 10' 리그에서 선발된 10명에게 각각 1억원의 실투자금이 주어지며, 대회 종료 후 최종 순위에 따라 투자수익금을 상금으로 차등 지급한다. 1등 입상자에게는 투자수익금의 100%, 2등은 90%, 3등은 80%, 4등은 70%, 5등은 60%, 6등에서 10등까지는 투자수익금의 30%을 각각 상금으로 지급한다. 또 주간단위로 1위가 꼴찌의 투자금 100만원을 가져오는 룰이 적용된다.

이번 ‘10억 리그’에는 CJ E&M과 크레온이 함께 진행했던 스타 주식투자 서바이벌 '빅머니'에서 우승한 김보성씨와 토니안, 양세형씨도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려면 KB국민, 우리, 신한, 하나, 농협, 외환, IBK기업, SC제일, 시티, 광주, 대구, 부산은행과 에버리치(전 우체국)에서 대신증권 크레온 계좌를 개설하고, 크레온 커뮤니티 사이트(comm.creontrade.com)에서 다음달 26일까지 참가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크레온 커뮤니티 사이트(comm.creontrade.com)에서 확인 가능하며, 관련문의는 크레온 고객감동센터(1544-4488)를 통해서 하면 된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