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검찰 포토라인에 선 대통령 친형

최종수정 2012.07.03 11:09 기사입력 2012.07.03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늘 오전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어두운 얼굴로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 솔로몬저축은행 임석 회장으로부터 퇴출을 막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수억원을 챙긴 혐의로 검찰이 소환한 것이다. 미래저축은행과 코오롱으로부터도 불법 자금을 받았다고 한다. '장롱 속 7억원'도 조사 대상이다. 역대 정권마다 반복돼 온 대통령 친인척의 비리가 현 정권에서도 어김없이 되풀이됐다.

이 대통령은 '이 정권은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큰 소리 쳤다. 하지만 호언은 간 데 없다. '대통령의 멘토'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왕차관'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이미 구속됐다. 급기야 친형마저 사법처리될 처지에 놓였다. 이 대통령이 친인척과 측근의 비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하더라도 도덕적, 정치적 책임은 피하기 어렵다.
이 전 의원은 현 정권 출범 이후 '상왕' '영일대군' 등으로 불리며 최고 실세로 군림했다. 위세가 마치 '대통령 위에 있는 듯하다'고 해서 '만사형통(萬事兄通)'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인사 개입, 해외 자원개발 비리, 저축은행 퇴출 저지 로비 등 온갖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그의 이름이 거론됐다.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다. 그럼에도 이제까지는 관련설을 부인하거나 간단한 서면 조사 등으로 빠져나갔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철저하게 파헤쳐야 한다. 대통령 형이라고 해서 '넘어야 할 큰 산'이라느니 지레 움츠러들어서는 안 된다. 그래야 내곡동 사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등 청와대 관련 비리에 면죄부를 주었다는 오명을 일부라도 씻을 수 있다. 이 전 의원과 함께 수사선상에 오른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와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함은 물론이다.

부끄럽게도 대통령 친인척의 비리는 관행처럼 굳어졌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 김대중 전 대통령의 두 아들 홍업ㆍ홍걸씨,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건평씨가 비리로 감옥에 가는 등 5년마다 되풀이돼 왔다.
수치스러운 역사를 이젠 끊어야 한다. 그러려면 법과 제도의 문제 이전에 대통령 스스로의 굳은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선 주자들은 어두운 역사를 가슴 속 깊이 새겨 교훈으로 삼기 바란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