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물산, 싱가포르·몽골서 총 8400억원 수주

최종수정 2012.05.22 10:41 기사입력 2012.05.22 10:29

댓글쓰기

싱가포르 복합개발·리모델링, 몽골선 호텔복합개발 수주

[아시아경제 김창익 기자]
정연주 삼성물산 부회장(왼쪽 세번째)와  임혹산(왼쪽 두번째) UIC 사장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UIC 복합개발프로젝트 건설에 관한 낙찰통지서(LOA)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정연주 삼성물산 부회장(왼쪽 세번째)와 임혹산(왼쪽 두번째) UIC 사장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UIC 복합개발프로젝트 건설에 관한 낙찰통지서(LOA)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삼성물산이 싱가포르에서 2건, 몽골에서 1건 등 총 3건 약 8400억원 규모의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은 싱가포르에서 초고층 복합개발과 리모델링 사업 등 총 5억3400만달러(약 620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몽골에서는 1억9200만달러(약 2200억원) 규모의 호텔복합개발 프로젝트를 따냈다.

싱가포르 초고층 복합개발은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인 UIC인베스트먼트가 발주한 사업으로, 총 2억6600만달러 규모다.

싱가포르 도심 비즈니스 중심지인 마리나 베이 지역에 53층 높이의 주거타워와 24층 오피스빌딩, 지상 7층 포디엄을 건설하는 공사다.

삼성물산은 총 2억6800만 달러 규모의 싱가포르 최대 복합공간인 '선텍시티' 리모델링 공사도 수주했다.
이는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리모델링 프로젝트다. 삼성물산은 앞으로 28개월에 걸쳐 쇼핑몰과 전시장의 부분적인 레이아웃과 지하시설의 용도 변경 등을 진행한다.

삼성물산은 현재 싱가포르에서 마리나해안 고속도로 2개 구간을 비롯해 도심 지하철 4개 구간, 싱가포르 LNG터미널 등 현재 총 12개 현장에서 총 32억 달러(3조70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들어서도 지하철 도심선 3단계 프로젝트의 기계 및 전기(M&E) 공사 등 싱가포르에서만 총 3개, 7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몽골시장에도 처음 진출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 건설 예정인 총 2억7300만 달러 규모 샹그릴라 호텔 개발 프로젝트를 현지 건설업체와 컨소시엄 형태로 수주했다.

지상 34층 호텔을 비롯해 24층 오피스, 5층 규모의 극장 및 상업시설을 건설하는 복합개발공사다. 공사기간은 38개월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세계 최고빌딩 부르즈칼리파를 건설한 글로벌 기술력과 수행역량, 싱가포르 등 주요 시장에서 구축한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바탕으로 가격과 공기, 품질 등의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제안을 통해 잇따라 랜드마크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창익 기자 windo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