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최종수정 2012.03.05 06:21 기사입력 2012.03.05 06:21

댓글쓰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창공 점령 나선 한미공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미 공군이 첫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을 했다. 공군 38전투비행전대(38전대)와 미 공군 8전투비행단(미8전비)는 2일 전북 주한 미공군 군산기지에서 전시를 가정해 출격절차를 연습하는 ‘한·미 연합 전시 최대무장 장착훈련(Practice Generation)’을 실시했다.

유사시 양국 공군 전투기가 최단시간 내에 가능한 모든 미사일 등을 무장해 전투태세를 갖추고 출격하기까지 과정을 연습하는 훈련이다.그간 한·미 공군은 매년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 등 공중전 및 전술폭격 훈련을 공동 실시해왔지만 60여대 규모의 양국 전투기를 동원해 연합 최대무장 장착 및 활주로 이동(Taxiㆍ이착륙 전 지상주행) 훈련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8전비는 지난해까지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ㆍ코끼리의 행진)라는 이름으로 무장장착 훈련을 단독 실시해 왔으며, 연합 공군력 강화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한미 연합 훈련으로 확대했다. 훈련에는 우리 측 KF-16 10대와 미 측 F-16 50대가 참여했다.

훈련은 이날 군산기지에 전쟁 발발 상황을 가정해, 적지의 주요 표적을 타격하라는 명령이 하달되면서 시작됐다.

긴박한 상황에서 38전대와 미8전비 소속 340여명의 무장·정비사는 명령에 따라 각각 KF-16과 F-16 전투기에 전시에 장착하는 암람(AIM-120 공대공 미사일), MK-82(공대지 폭탄) 등의 무장을 최대치로 장착했고, 일사불란하게 출격준비를 마친 60명의 조종사들은 전투기를 차례로 활주로에 도열했다. 가장 선두에 있는 전투기가 출격지점으로 지상주행하자, 한·미 공군 도합 60여대의 전투기가 무장을 갖추고 활주로를 나란히 진군하는 장관이 펼쳐졌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