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스바겐, 2012년식 페이톤·투아렉.. 최대 300만원 할인

최종수정 2012.03.02 10:48 기사입력 2012.03.02 10: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폭스바겐코리아(사장 박동훈)는 한미FTA 발효에 따른 2000cc 초과 차량의 개별소비세율 인하에 따라 2012년식 페이톤과 투아렉 모델 가격을 인하한다고 2일 밝혔다.

모델 라인업에 따라 15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가격을 할인할 계획이다. 페이톤 V6 4.2 LWB 모델의 경우 기존의 판매가격인 1억3340만원에서 300만원이 인하된 1억3040만원으로, 투아렉 V8 4.2 TDI R-Line은 1억1470만원에서 230만원이 인하된 1억124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페이톤은 거의 모든 과정이 수작업으로 제작되는 폭스바겐의 대형 럭셔리 세단으로 매력적인 디자인과 강력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다양한 첨단 기능을 갖춘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모델이다. 최첨단 커먼레일 직분사 엔진을 탑재한 V6 3.0 TDI 디젤 모델 및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V8 4.2 NWB(노멀 휠베이스), V8 4.2 LWB(롱 휠베이스)로 총 3가지 차종을 구성됐다.

투아렉은 최강의 오프로드 성능과 도심 온로드에서의 다이내믹한 주행 감각을 최적으로 결합시킨 최고급 럭셔리 SUV로 V6 3.0 TDI 블루모션 및 고성능 라인업인 R-Line 디자인 패키지가 적용된 V8 4.2 TDI R-Line 모델이 판매되고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