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사청, 핵심부품 국산화 지원과제 12개 선정

최종수정 2012.02.09 11:25 기사입력 2012.02.09 11:25

댓글쓰기

방사청, 핵심부품 국산화 지원과제 12개 선정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방산수출 유망품목의 핵심부품 국산화작업이 시작됐다. 12개 핵심부품을 선정해 우수 종소기업에 맡기겠다는 것이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방위사업청은 9일 "무기체계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을 개발하는 우수 중소기업 12곳을 선정해 지원하기로 했다"면서 "이들 중소기업은 K-9 자주포 관성항법장치(INU), 수리온(KUH) 안테나, T-50ㆍFA-50 연료펌프 등 12개 부품을 개발하게 된다"고 말했다.

각 선정 과제에는 5년간 최대 10억원의 지원금이 주어진다. INU는 K-9 자주포의 자세와 위치를 파악하는 핵심부품으로, 국산화에 성공할 경우 향후 5년간 294억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0년 시작된 핵심부품국산화 개발지원 사업은 무기체계 핵심부품 중 방산수출과 운용유지를 위해 국산화개발이 시급한 과제를 선정한 뒤 개발업체에 자금과 기술,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현재 19개 중소기업이 부품 개발 중이며 개발에 성공한 기업에게는 정부 우선구매, 수의계약 등 혜택이 주어진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