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저축銀 금품수수' 이광재 전 강원지사 소환 조사

최종수정 2012.02.09 07:17 기사입력 2012.02.09 0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최운식 부장검사)은 영업정지된 제일저축은행 유동천(72·구속기소)회장으로부터 수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이광재(47) 전 강원도지사를 8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금품을 건냈다는 유 회장의 진술을 바탕으로 이날 이 전 지사를 불러 금품수수 경위에 대해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검찰은 보강 조사를 거친 뒤 이 전 지사에 대한 형사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전 지사는 지난 2010년 6월 지방선거에서 도지사로 당선된 이후 유 회장으로부터 4000만원의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지사는 2010년 강원도지사에 당선됐지만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확정돼 도지사직을 잃었다.

유 회장은 고객 1만여명의 명의를 도용해 1000억원대 불법대출을 저지르고 은행 자금 100여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로 지난해 10월 구속기소됐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