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전선·삼성물산, 3570만 달러 규모 말리 전자정부 사업 수주

최종수정 2012.01.02 15:06 기사입력 2012.01.02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 대한전선 은 2일 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서아프리카에 있는 말리와 3570만 달러 규모의 전자정부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말리 통신청(MPNT)이 발주한 '정부 행정망 구축 사업'이다. 대한전선은 향후 2년간 말리 정부의 통합 행정망 구축에 필요한 광케이블 및 전송장비와 초소형위성통신지구국(VSAT)등 부속품 일체의 공급 및 설치 공사를 턴키(일괄수주) 방식으로 한국의 경제협력기금(EDCF)을 통해 진행한다.
대한전선은 이미 지난 2008년부터 서아프리카 지역의 정부 행정망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삼성물산과 컨소시엄으로 세네갈 정부에 2300만 달러 규모의 무선 와이맥스(Wimax)기술을 이용한 전국적인 정부 행정망 구축 프로젝트를 완료한 바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서아프리카 국가에서 추가적으로 진행되는 정부 행정망 구축사업에서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게 되어 추가적인 프로젝트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