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형기, "태몽은 없지만, 어머니가 걱정말라고 했다"

최종수정 2011.02.01 00:41 기사입력 2011.02.01 00:41

댓글쓰기

조형기, "태몽은 없지만, 어머니가 걱정말라고 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강승훈 기자] 조형기가 자신의 태몽과 얽힌 일화를 꺼냈다.

조형기는 31일 오후 11시 5분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어릴 때 어머니께 저 낳을 때 어떤 태몽을 꿨냐고 물어본 적이 있었다. 어머니는 '너는 태몽이 없다'고 말해 서운한 감정이 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운한 감정이 들었던 조형기에게 그의 어머니는 그런 마음을 갖지 말라고 조언했다.

조형기는 "어머니가 서운해 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고서 하는 말이 저보고 편안하게 잘 살거다. 왜냐면 너는 오후 2시에 태어난 개띠다. 개가 오후 2시에 할 일이 뭐가 있겠냐. 그냥 편하게 놀고 먹고 살 수 있어서 좋다"고 말해, 좌중을 웃게 만들었다.

이수근도 태몽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수근이 "어릴 때 어머니한테 태몽이 뭐냐고 물었는데, 그 말을 하자마자 어머니가 호통을 치면서 '야 이놈아! 어제 일도 기억이 안 나는데 태몽은 무슨'이라고 호통을 쳤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형기 김지선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신동엽 컬투 이수근 이영자 등은 일반인의 사연을 맛깔스럽게 표현하면서 '안녕하세요'의 또 다른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강승훈 기자 tarophin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