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즈, 맥도웰에게 '역전패~'

최종수정 2011.08.12 17:03 기사입력 2010.12.06 09:17

댓글쓰기

우즈, 맥도웰에게 '역전패~'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ㆍ사진)가 역전패를 당했다.

그것도 4타 차 선두를 달리다 연장전을 허용했고, 여기서 다시 무릎을 꿇었다. 'US오픈 챔프' 그래엄 맥도웰(북아일랜드)이 바로 우즈를 침몰시킨 장본인이었다.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 셔우드골프장(파72ㆍ7027야드)에서 끝난 '특급이벤트' 셰브론월드챌린지(총상금 500만 달러) 최종일 경기다.
우즈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오버파를 쳤다. 3라운드 내내 7언더파와 6언더파, 4언더파를 쳤던 상승세에 비추어 최악의 난조를 보인 하루였다. 우즈는 특히 파5의 13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이때까지 2타 차 2위에서 우즈를 압박하던 맥도웰에게 오히려 2타 차로 뒤지며 역전의 빌미를 제공했다.

운도 지겹게 따르지 않았다. 맥도웰은 14, 17번홀 보기로 다시 동타가 됐지만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6m 거리의 만만치 않은 버디퍼트를 집어넣어 기어코 공동선두(16언더파 272타)로 경기를 마쳤고, 같은 홀에서 속개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또 다시 6m 짜리 우승 버디를 솎아냈다. 우승상금이 무려 120만 달러다.

우즈는 반면 4.5m 거리의 버디 퍼트가 홀을 스쳐 다잡았던 우승마저 놓치며 결국 '무관의 황제'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 대회에서 네 차례나 우승했던 우즈로서는 '역전불패'의 신화가 깨져 더욱 충격적이었다.
맥도웰은 "꿈만 같다. 18번홀의 버디 퍼트 2개는 생애 최고였다"며 환호했고, 우즈는 "비록 우승은 못했지만 이번 주에는 부끄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면서 내년을 기약했다. '세계랭킹 1위'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는 한편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린 선시티챌린지에서 우승해 '넘버 1'의 자리를 확실하게 굳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