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리아' 배두나, 캐릭터에 맞지 않는 옷? 극 흐름 '방해'

최종수정 2010.09.26 21:08 기사입력 2010.09.26 21:08

댓글쓰기

'글로리아' 배두나, 캐릭터에 맞지 않는 옷? 극 흐름 '방해'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글로리아’ 나진진(배두나)과 이강석(서지석)의 러브라인이 고조되는 가운데 배두나의 아쉬운 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26일 방송된 MBC '글로리아'(정지우 극본, 김민식·김경희 연출)에서 더블샵 엔터테인먼트 대표 이강석과 소속가수 나진진의 러브라인이 눈길을 끌었다.
진진은 강석의 도움으로 진주(오현경)를 병원에서 퇴원시킨다. 진진의 집에 가게 된 강석은
진진의 형편이 마음 쓰이게 된다.

이어 진진은 진주를 목욕시키려다가 뜨거운물에 화상을 입고 강석은 진진을 위해 약을 사다주며 애틋한 감정에 사로잡힌다.

또 강석은 진진에게 현장학습을 핑계로 뮤지컬 공연장을 찾게 됐다. 그 곳에서 아름다운 옷을 갈아입고 나온 진진의 모습을 보게 된 강석의 머릿속엔 어느 덧 그녀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차게 된다.
이날 강석은 자신의 이복형 지석(이종원)으로 인해 쓰러진 진진의 친언니 진주의 병간호에 애쓰는 진진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느낀 나머지 이들 자매에게 선 뜻 아파트를 제공하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 과정에서 서지석의 진중하면서 절제된 감정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랑을 느끼기 시작하는 설레임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자매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에서 그의 연기력이 돋보였다.

반면 서지석과 호흡을 이뤘던 배두나의 연기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호감을 느끼게 되는 상대에게 배두나의 대사톤은 뭔가에 쫒기듯 급박해 보였다. 무겁고 진중한 서지석에 비해 배두나의 연기는 지나치게 격앙된 대사톤으로 상당히 아쉬운 대목이었다.

전작들에 비해 변한 것 없는 비슷한 연기패턴은 그녀 지금까지 쌓아왔던 높은 지명도의 발목을 붙잡을 수 있음을 보여줬다.

가족을 책임져야 하는 가정으로서 당찬 진진의 캐릭터가 배두나에게 있어 잘 맞는 옷인지를 생각케 했다. 혹시 자신에게 잘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은 것은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대목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